대륙이냐, 해양이냐… 한국, 양자택일 넘어선 新지정학 고민해야

사람들은 연(年)·월(月)·일(日)·시(時) 시간의 네 기둥인 ‘사주(四柱)’를 보고 미래 운세를 점친다. 하지만 우리가 가야 할 100년의 운수는 사주에 없는 ‘5번째 기둥’에 있다. 달력이 아니라 지도를 봐야 한다.
반은 바다(섬), 반은 대륙이라는 이중적인 정체성으로 우리에게 국난의 위기는 항상 지정학적 운명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호마(胡馬)를 탄 ‘대륙 세력(land power)’은 호란(胡亂)을 일으켰고, 양선(洋船)을 타고 온 ‘해양 세력(sea power)’은 양요(洋擾)를 낳았다.
대륙국이라고 하면 지금까지 함께한 중요한 동맹(미국)을 잃는다. 해양 국가라고 하면 중국의 노여움으로 한반도에서 미·중 긴장과 갈등이 고조될 것이다. 둘 다 거부하면 고립되고, 어느 한쪽에만 서면 갈등과 화를 부른다.
21세기 아시아 중심의 신지정학을 구축하려면 종래의 ‘동전 던지기식’ 대결이 아닌 한·중·일 3국이 ‘가위바위보’의 ‘삼항 순환’ 구조로 나가야만 한다. 보자기는 주먹을 이기고, 가위는 보자기를 이기고, 다시 주먹은 가위를 이기는 순환 구조에선 승자만이 존재한다.
한국에 필요한 것은 “대륙이냐 해양이냐”는 ‘양자택일'(either-or)을 탈(脫)코드화하여 양자병합(both and)으로 가는 창조적 해법을 구축하는 길이다. 유라시아와 대륙과 영국·미국·일본·한국의 해양 라인이 접속되는 한반도 중심의 신지정학 시대가 실현된다.

Translate(翻譯)»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